어린 시절 친정부모님의 가정교육 방침이 매우 확고했던 터라 26살이 되도록

함께해본 반려동물은 금붕어가 전부였습니다 ㅡ,.ㅡ;; (잠시 탁묘식으로는 몇일 맡은적은 있지만)

강아지를 사달라고 조르는 어린 저에게 당시 가정형편이 매우 넉넉했음에도

털이날린다는 이유 하나로 단칼에 저의 요구를 묵살한 친정 엄니에게

동생을 낳아주거나(당시 연세로 절대 동생은 불가능하던걸 알고 있던 조숙한 나 ㅡㅡV)

살아있는 애완동물을 사달라고 조르르며 울고불고 하는 저에게 내놓으신 최후의 협상안이 금붕어였어요

그러면서 하신 말씀이

"어쨌든 살아있잖니?"

뭐 저는 그렇게 얻은 금붕어 한쌍을 잉어가 되도록 오래 오래 키우며 자라나

아주 까칠하고 못돼처먹은 어른이 되었습니다 엥??



지금은 동네어귀에서 흔히 볼수 있는 전형적인 후덕 D라인을 자랑하며 

제 배위에서 도움닫기를 하는 아이들 틈바구니에 요가자세로 떡실신해서 잠이드는 

그런 평범한 아짐이자 길아가들에게 호구 잡혀 밥셔틀하는 호구집사가  되었습니다만.....



암튼 당시 저는 온몸에 가시세우고 독을 뿜어내는 그런 풍노도???의 26었고
 
만나는 사람만 만나고 가던 곳만 가고 다니는 길로만 다니는 등

성질머리에 걸맞게 아주 폭이 좁고 엄청 얕은 인긴관계 형성한 삐뚫어진 어른이가 된 저는

직장 동료에게 이끌려 평소 절대 가지 않던 길로 퇴근을 하게 되었는데....



어쩌다 그 앞에 애견샵처럼 생긴 매장이 있었고 작은 종이에 내일 날짜가 적혀있었고

안락사 어쩌고 저쩌고 적혀있는 글을 읽고 난 바로 다음 기억이 바로 이 장면입니다






도데체 저에게 뭔일이 생긴 걸까요?

제 이불 위에 떡하니 들어 누워 있는 저 비쩍마르고 못생기고 비루한 털짐승은 뭔가요?




지금 생각해보면 참 대책 안서는 일이지만 내일이면 안락사 당한다는 공지를 보고

한시간쯤 고민하며 집과 펫샵을 왔다갔다하다 문닫기 직전 들어가서 데려왔습니다

네추럴 발란스 사료 1KG 한포에 12,000원, 캣샌드 모래 한포 10,000(이런 썩을!!!)에 사서 한 손에 들고

고양이가 도망갈까 옷 안에 덜렁 넣어서 데리고 오느라 가슴팍에 오선지 그려졌던 철없던 나.... 

그때의 제 뇌구조를 보면 아마 이랬을거 같아요~ 


아무런 사전지식 없는 충동적 입양(휴~~~~)이라 사람 손톱깎이로 발톱 깍이고 

딸기 바구니를 화장실로 쓰던 그런 시절이 있었네요

모모가 손톱을 다쳐 잠옷바람으로 병원을 향해 달려가던 저와 히메 엄마 이야기는
 
한동안 술안주로 요긴하게 쓰였지요 

암튼 당시 강아지를 키워본 경험이 있던 히메엄마의 조언으로 인터넷 카페에도 가입하고 나서야  

겨우 겨우 초보 집사 생활을 할수 있었습니다

모모 때문에 블로그도 시작하고 디카도 사고했는데 벌써 시간이 꽤 흘렀네요


그때도 역시 발로 찍는 저의 사진술은 여전했네요



울 모모가 저렇게 작던 시절도 있었네요

 


일주일 내내 한숨도 못자게 만들었던 모모의 엄청난 콜링소리~~ 와우 대박!!

 

 

임보하던 아깽이에게 피부병 옮아서 좀 구질구질하던 시절

모모의 후덕함이 절정에 달했지요~~ 완전 동그란 쿠션같은.... 몸


그래도 모모의 꽃미모는 참으로 알흠답습니다요~ ㅎㅎㅎ



당시의 제 상황을 정리해보면

1. 가족의 반대 극심                         <- 초강수로 대응
2. 경제적 능력 무능                         <- 박봉의 회사를 때려치우고 이직
3. 반려동물과 함께한 경험 제로        <- 무한 검색신공으로 커버
4. 중성화가 뭔가요?                         <- 콜링소리 듣고 정신차림
5. 알러지, 천식, 비염, 아토피 보유    <- 약으로 사는 인생 
6. 책임감 흐릿                                 <- 한다스 짊어지고 나니 절로 생김

누가 나에게 아이를 분양해줬을까 싶네요 ㅎㅎ

이런 스팩을 가지고 고다나 다른 카페에서 분양 받을려고 기웃거리면 완전 매장될듯한 스펙이네요 ㅎㅎㅎ

지금 이렇게 지내고 있는 걸 보면 충동적 입양의 아주 아주 드물고 잘된 케이스겠죠? 

아마 그때 모모를 안만났다면 지금의 남푠님하도 없을거고

한다스나 되는 대식구들도 안생겼겠죠?

그래서 모모는 나이는 삼순이가 더 많지만 저에게는 모모가 살림 밑천인 맏딸이랍니다

남푠님하에게는 삼순이가 첫사랑의 여인이듯이요 ㅎㅎ



마지막으로 요즘 한껏 미모에 물이 오른 모모돼지의 사진을 투척하며 사라집니다~~

아 가족의 반대를 이겨낸 초강수는 뭘까요? 으흐흐흐흐

그건 다음 기회에~ 알려드립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 카터맘 2011.11.19 10:39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오~ 초강수가 뭔지 궁금해요~ ㅎㅎㅎ
    모모는 정말 한 껏 물이오른 미모를 보여주는군요~~ 너무 이뻐요~~

    • Favicon of http://catbook.kr BlogIcon 히이라기 2011.11.19 11:55 신고 수정/삭제

      초강수긴 하지만 절대 추천할수 없는....
      요새 미모에 물이 올랐어요 살도 오르고...

  • 프릭 2011.11.19 10:54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모모는 죽음의 문턱에서 히이라기님 때문에 살아났네요
    묘연은 있는건가봐요
    그때 새로운 곳으로 가지 않으셨다면 공고를 못봤을거고 모모를 만나지 못했겠죠?
    삐쩍말랐던 모모가 저렇게 후덕해지도록 사랑받고 컸는데
    도대체 왜!!!! 식탐이 있는거랍니까 (많이 먹고 토한다고 하길래 불쌍해서 ㅜ.ㅜ)
    저도 초강수쓰신 방법 궁금해요~~~~~

    • Favicon of http://catbook.kr BlogIcon 히이라기 2011.11.19 11:56 신고 수정/삭제

      저기서 보호하는 기간 내내 밥을 안줬나봐요
      저가 데려올때도 케이지 안에 밥그릇이 없었어요 ㅠ,.ㅠ

  • Favicon of http://daum.net BlogIcon r길냥이사랑 2011.11.19 11:08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모모를 보니 저희집 첫째 키울때 행동들이 새록새록 나네요^^::
    저두 히이라기님처럼 사람이 쓰는 손톱깎기로 깍아주다 피 흘리게 하고
    화장실 사는 돈이 아까워 종이박스에다 중국산 모래 섞어주던 시절이 있었네요.
    지금은 뭐 사료도 까다로게 골라주고 화장실도 2주에 한번 전체갈이 해줍니다만(지금생각해보면
    참 무개념 반려인이었어요.저희 첫째 키울때요)
    저희 첫째도 딸래미, 첫째라 그런지 성격도 젤 온순하고 모든걸 동생들한테 다 양보만 합니다.
    너무 양보만하니 하극상을 당하기 일쑤지만요^^::
    둘째,셋째도 이쁘지만, 아무래도 처음 키웠던 정이 있는지라 첫째가 오래오래 건강하게 제곁에
    있어줬음 하는 간절한 바램으로 늘 살아갑니다.
    저희집 첫째도 뚱이에요. 병원갔더니 선생님이 단박에 다욧 시켜야 한다고::
    근데 다욧 시키기가 쉽지 않네요. 쩝...
    저두 히이라기님처럼 되도록 많은 냥이들 키우고 싶은데,
    여건상 쉽지가 않네요. 3마리로도 넘 벅차기도 하고... 암튼 존경스럽습니다^^

    • Favicon of http://catbook.kr BlogIcon 히이라기 2011.11.19 11:57 신고 수정/삭제

      저희 모모도 단박에 다욧선고 받았....
      저도 이렇게 대식구가 될줄 몰랐어여 결혼과 동시에 기하급수적으로 식구수가 늘어났어요 난몰라~~ 난몰라~

  • Favicon of http://afn3535.tistory.com BlogIcon 늘오후 2011.11.19 12:22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ㅋㅋㅋㅋ 눈물없이는 볼수없는 무개념 초보집사스토리네~~~ㅋㅋㅋ
    나도 내 무개념 초보스토리를 풀어놓으면...난 아마 돌댕이로 맞아 죽을지도 몰라...ㅋㅋ

    • Favicon of http://catbook.kr BlogIcon 히이라기 2011.11.19 13:03 신고 수정/삭제

      아무 생각없이 올렸는데 나 정말 돌 맞는거 아닐까? 무개념하다고?

  • BlogIcon 집사꿈나무 2011.11.19 20:44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위 리스트중에 3. 반려동물과함께한경험 빼곤..딱 저하고 같으시군요...
    냥이와 동거를 꿈꾸지만...아직 꿈만 꾸고 있습니다...
    끝까지 책임...에 자신이 없어서요...

    • Favicon of http://catbook.kr BlogIcon 히이라기 2011.11.19 22:57 신고 수정/삭제

      저처럼 몸으로 고생해가며 배우는 것도 있어요 신중히 생각해보시고 형편이 될때 입양을 하셔서 함께하시는 것도 좋아요~

  • Favicon of http://jaeyunnz.tistory.com BlogIcon 윤냥NZ 2011.11.22 14:06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오오... 초강수...
    그나저나 전 경제적 자립이 되야지 길냥이라도 돌보고 그럴텐데요...ㅜ.ㅜ

    모모는 클로즈업도 잘받네요!

  • 연애 13년째 주부 2011.11.23 20:36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모모가 히이라기님 첫 애묘인만큼
    정도 많이가고...덕분에 집도 나오시고....ㅎㅎㅎ
    돼지 모모 몇키로에요?
    진짜 후덕~
    우리 복이가 요새 살이 막 올라서.....
    놀아줘야 살도 빠질텐데....
    ^-^;;;

    • Favicon of http://catbook.kr BlogIcon 히이라기 2011.11.23 20:40 신고 수정/삭제

      그녀의 몸무게는 국가 일급 비밀은 아니고 재본적이 없어서 대충 한 6키로 정도는 될 것 같은데 말이죠~

  • Favicon of http://37373737 BlogIcon 떡떡떡군이다 2011.11.29 02:58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모모와에 만남이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