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 급식소 단골 손님 뻔뻔돌이를 기억하십니까?

 

 

 

모르시겠다면 이 포스팅을 먼저 확인해주세요

 

 

2012/04/09 - [길냥이 급식소] - [고양이 한다스] 이런 뻔뻔한 고양이 같으니라구~

 

 

길냥이치고는 풍채도 좋고 인물은... 좀 딸리지만

 

저희집을 포함한 인근지역을 자기 구역으로 확보하고 있는

 

대장냥이 입니다

 

이 녀석이 대장이 된건 저희 급식소의 영향이 크게 작용했답니다 

 

이 동네 처음 이사 왔을 때 이지역 대장이었던 녀석입니다

 

 

헌대 공조기 위에 있던 급식소를 옆 창고로 옮기게 되면서

 

앞머리 가지런한 고등어를 밀어내고

 

뻔뻔돌이가 급식소를 차지하면서 대장으로 등극했답니다

 

그 이후 저 고등어는 대장 자리도 뺐기고

 

살도 빠지고... 이 지역 패권도 잃었습니다

 

평화주의묘라 참 좋았던 대장님이었는데 말이죠 ㅠ,.ㅠ

 

 

암튼 대장이 된 뻔뻔돌이는 마치 바람둥이들이 작업을 위해 단골 Bar에

 

여자 대리고 와서 "늘 먹던 캔으로 줘요" 같은 작업 걸듯이

 

저희집에 여친들을 달고 오기 시작했어요

 

 

 

그 이후 늘 새끼까지 달고 오는 것은 아닐가 걱정을 하곤 했는데....

 

드디어 일이 터졌습니다 ㅠ,.ㅠ

 

 

뉴 멤버 등장에 놀란 십이지묘들

 

 

요런 이쁜 놈을 달고 왔습니다 ㅠ,.ㅠ

 

 

 

데리고 오던 초반에 절 경계하던 모습이예요

 

 

 

그리고 아빠에게 애교부리는 리틀 노랑둥이의 모습입니다

 

동영상 자세히 보시면 아주 작은 땅콩도 보인답니다 ㅡ,.ㅡ;;

 

 

이제는 이렇게 혼자서도 찾아와서 먹고 가는 일도 있어요 ㅎㅎ

 

근데 제가 이 아깽이를 뻔뻔돌이 아들이라고 확신하냐면요

 

뻔뻔돌이는 절대 겸상을 하지 않아요

 

지가 델꼬온 암묘들과두요 무조건 지가 다먹고 자리를 내줬으면 내줬지

 

겸상은 안한답니다

 

근데 이 꼬맹이랑은 겸상을 하는 것도 글코

 

암컷이 아닌 숫묘들은 늘 개잡듯이 잡아서 족치는게

 

뻔뻔돌이인데 이 꼬맹이는 숫놈인데도

 

달고 다니고 겸상도 허락하고 그루밍도 해주는 것도 그렇고

 

지난 겨울부터 이 노랑둥이 어미랑 한동안 잘 붙어다닌다 했던 점을 미루어 볼때

 

거의 100% 부자지간이 확실합니다

 

 

 

요 이쁜 꼬맹이 엄마는 바로 이분입니다

 

 

예전 포스팅에 여친으로 나오셨던 그 분 맞아요

 

근데 지금 만삭이셔요 ㅠ,.ㅠ

 

한 몇일 안보이던데 어디다 또 낳은건 아닌지... 걱정입니다

 

근데 저러고 만삭을 하고도 아직 꼬맹이를 달고 다녀요

 

 

어떤 날은 꼬맹이가 먼저 와서 밥 있나 망보고 어미를 부르기도 하고

 

둘이서 나란히 드러누워 일광욕도 즐기고 하네요

 

 

암튼 저 꼬맹이는 부모에 이어 저희 급식소 단골이 되었고

 

아직은 엄마, 아빠에게 보호를 받고 있어요(독립시기 훨~~ 지났어요)

 

 

 

어쩌다 한끼 배 불리 먹게 해주겠다고 간간히 밥주던게

 

일이 이렇게 커질 줄은 몰랐는데

 

뻔뻔돌이에게 뒤통수 맞고보니

 

아이고 두야... 싶습니다 ㅎ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 AkiRa 2012.06.04 19:54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바깥아이들까지 대가족으로 늘리고 계신 히이라기님... 'ㅅ'!!!

    • Favicon of http://catbook.kr BlogIcon 히이라기 2012.06.04 20:00 신고 수정/삭제

      그러게요 일이 점점 커지네요ㅎㅎ 그래도 아직까지는 딱 할수 있는 만큼만 무리하지 않고 있어요^^

  • 카터맘 2012.06.04 20:55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먹을게 풍족하니까 아직 독립을 안시키나봐요~ ㅎㅎ 애기 너무 이뻐요. 아빠는 가만히 있는데 심하게 애교부리네요. ㅎㅎㅎ

    • Favicon of http://catbook.kr BlogIcon 히이라기 2012.06.04 22:41 신고 수정/삭제

      엄마가 교육을 잘시켜서 사람한테는 경계가 심하지만 엄마 아빠한테는 애교가 간드러져요 ㅎㅎ 넘 귀엽죠?
      지금처럼 먹을것만 유지된다면 아마 독립 없이 계속 지낼것 같기도 해요
      다만 걱정인 건 꼬맹이가 사냥 스킬을 못배울까봐 살짝 걱정은 되네요

  • catty 2012.06.05 08:16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이럴줄 알았다규.. ㅋㅋ
    저도 동네 냥이님들 밥주는걸 시작했어요.
    근데 밥을 정기적으로 주면 새끼를 (맘놓고) 낳는다고 해서 좀 걱정돼요.
    너무 많아지면 안되는데... 얘들아,, 가족계획좀..

    • Favicon of http://catbook.kr BlogIcon 히이라기 2012.06.05 15:02 신고 수정/삭제

      막 낳아도 생존율이 낮은 것 같아요 삼색이가 꼬맹이 하나만 낳지는 않았을껀데 말이죠 남은건 한녀석뿐이네요 ㅠ,.ㅠ
      이런걸 보면 tnr해주고 싶다는 생각이 간절해져요 ㅠ,.ㅠ

  • 프릭 2012.06.05 11:23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어허허.. 저 대장냥이 때문에 전-고등어 대장이 밀렸군요 (ㅜ.ㅜ)
    고양이들은 참 똑똑해요
    어딜가면 먹을거 주는거 알고 저리 데리고 오는거보면...
    생각이 없는 애들이 절대 아님 ^^

    • Favicon of http://catbook.kr BlogIcon 히이라기 2012.06.05 15:04 신고 수정/삭제

      얼마나 꾀가 많은지 모르겠어요 ^^ 손님을 달고 오면 캔을 따줬더니 무슨 다단계에 친구 끌어들이듯이 데리고 오더라구요 ㅎㅎㅎ

  • 북경아줌마 2012.06.05 14:49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대장냥이가 선물은 안가져오나요?^^
    저희 엄니가 길들이셨던 냥이는 선물로 쥐도 가끔 잡아오셨던데''' ^^;
    아침에 신발위에 쥐죽은거 있는거보고 아주 그냥 기겁해 죽는줄 알았네요
    칭찬하고 몰래 버렸더니 아주 자주 잡아오시더라구요'''

    • Favicon of http://catbook.kr BlogIcon 히이라기 2012.06.05 15:04 신고 수정/삭제

      에이~ 선물을 가져오면 뻔뻔돌이가 아니죠 ㅎㅎㅎ

  • 연애13년째 주부 2012.06.09 22:23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오매 저 뻔돌이!
    달고 온 아들녀석 애교질이 아쥬 녹네요 녹아.
    그와중에도 시선은 히리라기님에게!ㅎㅎㅎ

    • Favicon of http://catbook.kr BlogIcon 히이라기 2012.06.10 15:24 신고 수정/삭제

      ㅋㅋ 나는 무섭고 밥은 묵어야겠고 아빠에게 애교도 부려야겠고 얼마나 바쁘신지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