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연히 창문을 내다 봤더니 이틀전까지도 헐 벗은 채로 앙상하게 있던

 매화나무가 어느새 꽃을 피웠더군요


방범창 사이로 요리조리 찍어 보려다 맘에 안들자

무고한 카메라 탓을 하며(안 되면 일단 연장 탓)

뛰쳐 나갔다 왔습니다 ㅎㅎㅎ

 

 

사진에 보이는 베란다 안쪽이 저희 집입니다

3~5월까지 젤로 예쁜 우리집 화단!


하얀 매화가 소담하게 피어있고

그 옆에는 이미 만개하다 못해 슬슬 떠날 준비를 하고 있는

동백나무...

아닌가?


그리고 우리집 건너편 빌라 앞에 벗꽃나무

작년에 만개 했을때 참 예뻤더랬습니다~

 


올해는 또 얼마나 피려는지 벌써부터 꽃망울이 잡히고 있네요

 


그리고 저희집 가스 배관과 방범창을 칭칭 감고 자라고 있는

넝쿨 장미!! 지금은 저렇게 볼품 없어도

4월이 되면 가지가 휘어지도록 많은 꽃을 피워 내겠지요



올 봄은 벌써 이렇게나 가까이 다가와 있고...

봄을 타는 것도 아닌데  제 마음은 요즘 싱숭생숭합니다


히메엄마가 남편 직장 따라 아무 연고도 없는 전라도 광주로 이사를 가게되었다는

말을 들은 후 부터 마음이 착찹합니다

대학교때부터 지겹도록 만나고 싸우고 화해하고 자취도 같이하고

집사 데뷔도 비슷하게 하고

앞서거니 뒷서거니 신랑들 만나 연애하고 결혼하고

둘이 만나 신랑 뒷담화하며 시간 가는 줄 몰랐는데...


다음달에 만삭의 몸으로 낯선지역으로 이사갈 히메엄마를 생각하니

이래저래 마음이 심란하네요...

얼마 없는 친구가 하나 더 줄어서 그런 걸까요...

대청소 한다고 결심한지가 언젠데 이사 소식을 들은 이후로

일도 손에 안잡히고... 죽겠네요

올해 4월은 유난히 저에게 잔인할 듯 합니다 ㅠ,.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 프릭 2012.03.11 13:11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히이라기님이 남쪽에 사셔서 그런가요?
    봄 소식을 먼저 듣게 되네요 ㅋㅋㅋㅋ

    소중한 친구분이 이사를 가는군요
    친구란 남편이나 가족과는 다른... 그런 존재지요
    히메님도 마음이 착잡하시겠어요

    몸은 멀어지지만 서로를 생각하는 마음은 강하니까
    이겨내실수 있을거에요
    컴퓨터와 폰이 히메님과 히이라기님을 실시간 로그온으로 이끌어 주실듯 ^^;;

    자자.. 잘생긴 남편님과 이쁜 12 아이가 있자나요
    잔인한 4월달로 만들면 안대요!!!

    • Favicon of http://catbook.kr BlogIcon 히이라기 2012.03.12 20:57 신고 수정/삭제

      머리로는 이해하는데 마음이 허하네요
      덕분에 미루던 대청소를 오늘 부로 시작했더니 죽을것 같아요
      허리가 뿌셔질 것 같아효 ㅠ,.ㅠ

  • 카터맘 2012.03.11 14:21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히이라기님 그래도 좋은 일도 있을거에요~
    부산은 벌써 봄이로군요~ 꽃망울이 너무 이뻐요~ ㅎㅎ

    • Favicon of http://catbook.kr BlogIcon 히이라기 2012.03.12 20:58 신고 수정/삭제

      부산은 남쪽나라라 그런지 봄이 빠르네요 언제 이렇게 봄이 다가 왔는지... ^^;;

  • 캐티 2012.03.12 08:02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꽃피면 너무 예쁘겠네요.
    절친이 멀어지면 진짜 허전하시겠어요..
    십이지묘 배를 주물럭거리며 마음을 달래보아요~
    서로 놀러가고.. 그럼 되죠 머.

    • Favicon of http://catbook.kr BlogIcon 히이라기 2012.03.12 20:59 신고 수정/삭제

      다른 지인들은 있지만 부산에 있는 친구는 히메엄마가 유일했는데...
      버스만 타면 멀미를 하며 얼굴 허옇게 뜨는 남푠님하는 어쩌구요? 버리고 가야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