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보고 놀라셨죠?  일반적인 유기와는 좀 다른 형태지만 사실은 사실이예요 ^^


사진 속에서 미소 짓는 요 아이가 제가 유기한 아이예요 ㅎㅎㅎ 이름은 덕배예요

저는 많은 아이를 임보하고 인공수유하고 입양을 보냈었는데요 요 아이는 쥐똥만할때부터 남달았어요


제가 본 아깽이들 중에서 가장 심한 애교쟁이였고 사람에게 칭칭 감기는 아이였죠

그 성격에 반해 내가 키우고 싶다는 생각이 들정도 였답니다

요 이쁜 놈을 누구에게 입양 보내야 하나... 고민이 깊어 질때쯤 당시 길냥손 카페지기인

누리맘님으로 부터 귀가 번뜩 하는 정보를 듣게 됩니다

최근 길냥손에서 애교 둥이를 입양했다가 범백으로 아이를 잃은 분이 있는데

그 분이 그렇게 지극정성으로 아이들을 사랑하시다는 거예요

순간 저는 결심했습니다 무슨 수를 써서라도 그 분께 이 아이를 입양 시키고야 말겠다!!!


누리맘님꼐 첼*미님(신변보호)께서 카페에 오시면 연락 달라는 부탁을 드리고 몇일이 지났을 무렵

연락이 왔습니다 부리나케 덕배를 이동장에 넣고 카페로 달려갑니다

덕배에게 인생역전할 절호에 찬스니 반드시 그분을 애교로 흐물흐물하게 만들어야 한다고

알아 듣거나 말거나 신신당부를 하고요 

술을 핑계로 *마미님 댁으로 이동장을 들고 쭐래쭐래 따라갑니다 아무 속셈이 없다는 얼굴을 하구요~ ^^

그런 다음 첼*미님댁에 도착한 다음 이동장에 너무 오래 가둬났다는 핑계로 아이를 꺼내

*마니의 품에 덥썩 안겨 놓고 저는 술을 펐고 덕배는 제가 일러준대로 필살 애교로 첼*미님을

뼛속까지 녹이고 있었습니다 그런 뒤 남푠님하가 고양이로 소주를 만들어 먹는다는 얼토당토 않은

거짓부렁을 씨부리며 몇일만 맡아주세요 하고 그집에 덕배를 유기하고 돌아왔습니다


저의 거짓말은 나중에 다 뽀록이 났지만 이미 볏속까지 흐물흐물 해진 첼*미님은 

제가 덕배를 데리러 올까 두려워 저의 연락을 피하시며 서둘러 길냥손에 입양비를 붙치셨습니다 ㅎㅎ  


지금은 멋진 성묘로 자라 특유의 애교스런 성격으로 손님 접대까지 하시는 분으로 자랐습니다

얼마전에는 집에온 손님에게 뽀뽀 접대를 했다가 첼*미님께서 뽀뽀는 엄마랑만 하는 거라며

폭풍질투를 하셨을만큼 햄뽁고 계시죠 ㅎㅎ


첼*미, *마미님의 블로그 => http://blog.naver.com/yjnara830




음... 이게 계획적인 고양이 유기인지... 계획적인 사기분양인지 알수 없지만 뭐 아무렴 어때요

성공해서 죽고 못사는 다정한 모자가 되었으니 된거 아닌가요?

다만, 잠시나마 뼈묘인인 남푠님하를 고양이 소주해먹는 #$#%&*~ 사람으로 만들었던 게

미안할 뿐이죠~ ㅎㅎ 쏘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 AkiRa 2011.12.05 18:10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서로 같은 맘이었는데 서로의 맘을 몰랐던거네요 ㅋㅋ 그분은 연락도 피해가믄서 아아 덕배 예뻐요 ㅠㅜ

    • Favicon of http://catbook.kr BlogIcon 히이라기 2011.12.05 21:43 신고 수정/삭제

      한동안 얼마나 연락을 피하시던지 ㅎㅎ 입양비 보내시고 연락이 되드라구요 ㅋㅋㅋ

  • 은빛바람 2011.12.05 18:20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어차피 그집애가 될 운명인거였지요 ㅎㅎㅎ
    라기님은 이용당하신거에요 덕배에게!! ㅋㅋ
    너무 이쁜놈이 너무 이쁜분께 가서 알콩달콩 잘산다니 기분이 좋아지는 일이네요 ㅎ
    날씨가 급 추워지니 감기 조심 하세요~ 쿨럭...주사는 아파요 ㅠㅠ

    • Favicon of http://catbook.kr BlogIcon 히이라기 2011.12.05 21:44 신고 수정/삭제

      에고 감기 얼른 나으세요~~ 글구 은빛바람님도 제 사기 분양 피해자 아니십니꽈? 전 고양이를 보냈는데 왠 돼지들만 있던데요?

    • 은빛바람 2011.12.06 11:44 신고 수정/삭제

      ㅋㅋㅋ돼지라니요! 정상적인 돼냥이입니다~!ㅎㅎ

    • Favicon of http://catbook.kr BlogIcon 히이라기 2011.12.06 16:32 신고 수정/삭제

      이상하네~ 내눈이 잘 못됐나~~ ㅎㅎㅎ

  • 카터맘 2011.12.05 19:36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ㅋㅋㅋㅋ 대단하세요~~~ 사람을 잘 알아보시나봐요~~^^
    히이라기님 사심을 버리시고 덕배를 위해서 작전을 치밀하게 짜셨군요~ ㅋㅋ

    • Favicon of http://catbook.kr BlogIcon 히이라기 2011.12.05 21:45 신고 수정/삭제

      엄청 치밀하고 계획적으로 범행을 했습니다 ㅎㅎ

  • 프릭 2011.12.05 23:07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헐~~~~ 헐~~~~ 또 헐~~~~~
    세상에 처음에 '덕배'란 이름을 보고 설마 설마 했는데
    그 덕배가 그 덕배였던거에요???
    우아... 인터넷으로 알게된 이웃들이지만 세상 참 좁아요 ㅋㅋㅋㅋ
    첼마미님댁 그 애교쟁이 덕배가 이 덕배였다니... 쇼킹한 뉴스에요
    역시... 될성 부른 나무는 떡잎부터 안다더니
    될성 고양이는 덕배부터 알게 되는거였군요
    아이~ 신기해라 ㅋㅋㅋㅋ

    • Favicon of http://catbook.kr BlogIcon 히이라기 2011.12.06 16:33 신고 수정/삭제

      고양이 판이 넓은 듯하면서도 좁답니다~
      덕배의 계모라고 불리는 사람이 접니다 ㅎㅎ 유모라고 그렇게 갈쳐줘도 자꾸 계모라고 하셔요

  • 연애13년째 주부 2011.12.06 08:24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첼마미님네 덕배가 히이라기님이 유기하신 아이라뉘..ㅋㅋㅋㅋㅋㅋㅋ첼마미님 굉이사랑은 진짜 대단하시드라구요~유기도 너무 사랑받는집에 하셔서 아쥬 햄볶고 사는게 장난아니데요!아니근데 멀쩡한 애묘인 남푠을 극악무도한 사람 맹그시고!ㅎㅎㅎㅎㅎㅎㅎㅎ아, 우찌나 우낀쥐.그말에 넘어간 첼마미님도 참 순진하셔라!^=^

    • Favicon of http://catbook.kr BlogIcon 히이라기 2011.12.06 16:35 신고 수정/삭제

      걸쭉한 언어로 표현하셔도 그분의 동물 사랑은 알아드려야해요 ㅎㅎ 덕배의 인생을 위해 남푠님하도 이해해 줬고 오해도 풀렸구요 첼마미님은 뭐... 재미나게 사시니까 피햐자는 없는 거예요

  • Favicon of http://iyeti.kr BlogIcon 프로채터 2011.12.06 08:48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명백한 사기분양임 ㅋ

  • 캐티 2011.12.07 07:53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아.. 깜딱이야 ㅋㅋ
    제목보고 낚였어요, 포탈사이트 뉴스기사 제목뽑기 신공인데요 ㅋㅋ
    저런 얼굴로 애교까지 부려주면 진짜 흐물흐물 해지겠어요 >.<

    • Favicon of http://catbook.kr BlogIcon 히이라기 2011.12.07 11:59 신고 수정/삭제

      낚시성 기사처럼 제목 좀 뽑아봤는데 낚이셨군요 ㅎㅎㅎ

  • Favicon of http://37373737 BlogIcon 떡떡떡군이다 2011.12.10 01:36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미치겠따ㅋ
    그랬썼찌ㅋ
    고양이루 뭣이기 하는사람으로 서방을 맹글었썼찌ㅋㅋㅋㅋㅋㅋㅋㅋㅋ
    고마워,
    최오에요 계모^^

    • Favicon of http://catbook.kr BlogIcon 히이라기 2011.12.10 16:13 신고 수정/삭제

      계모 아니고 유모라니깐 또 꼐모라고 한다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