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로 돌아 오던 첫날!


첫 글에서 이미 예감을 하고 계시는 분들도 계실꺼예요 





요 이쁜 놈이 12월 중순을 마지막으로 더이상 보이지 않습니다


애비인 뻔뻔돌이 역시 1월 초 딱 한번 밥 먹으로 온 이후


자취를 감췄습니다 ㅠ,.ㅠ



원인이 뭘까? 무슨 일이 생긴 것일까?


한참을 고민해 봤습니다



주니어가 사라질 무렵 부산에 큰 눈이 내렸습니다




눈이 그친 이후 엄청난 한파가 왔었는데 


시기가 딱이라 그 때 잘못됐나 싶기도 하고




위에 눈 내리는 사진 왼쪽 귀퉁이에 대형 크레인 보이시나요?


집 옆에 아파트 공사가 한창인데 


그 영향인가 싶기도하네요 



정확한건 알수 없지만 동네 길아이들 개체수가 확 줄어버렸습니다


예전만큼 급식소 사료가 줄어 들지 않아요 ㅠ,,.ㅠ




주니어가 보이지 않고 나서 동네도 돌아다녀보고


캔으로도 유혹해보고 다 해봤지만


주니어도 뻔뻔돌이도 죄다 보이지 않습니다


저 예쁜 것이... 꼬맹이 때부터 정주고 밥주고 했던 놈이 없어지고 나니


얼마나 마음이 아프던지....


그래서 이제는 누가 밥을 먹고 가는지 더 이상 신경쓰지 않고


밥만 주고 있어요



다만 급식소를 볼때마다 주니어 생각이 나서


우리집으로 밥 먹으러는 안오지만 똑똑한 머리로 어디선가 밥 얻어 먹으며


굶고 다니지는 말기를 기도하고 있어요


 이웃님들 모두 뻔뻔돌이와 주니어의 평안을 빌어주세요




PS... 


집나갔던 정신줄이 귀가를 하고보니 


어머나~~~ 집안 꼴이 왜 이런거죠?


누가(??)  테러를 하고 간것같네요


집안 뒤집어 엎고 봄맞이 대청소 중인데다 


작년에 못했던 주차장 방수 문제까지 해결하느라 


 포스팅이 띄엄띄엄 합니다 


이해해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 catty 2013.03.08 18:29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ㅜㅜ 다른 맛있는 밥을 찾았을거라고 믿어볼까요.... ㅜㅜㅜㅜ
    저도 요새 길냥이 밥주는에 이름도 붙여주고 집도 만들어주고.. 정붙여서 좀 걱정돼요.

    • Favicon of http://catbook.kr BlogIcon 히이라기 2013.03.12 12:20 신고 수정/삭제

      저도 그럴꺼라고 간절히 빌고 있어요
      밖에 아이들에게 정주는게 이제는 슬슬 겁이나네요 ㅠ,.ㅠ

  • 프릭 2013.03.09 15:17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아는 동생도 집 앞에 밥을 주는데
    밥하고 가끔 캔 놓아 주고는
    쏜살같이 문 닫고 들어와 버린대요 (ㅜ.ㅜ)
    눈 마주쳐서 정 들기 무섭다고....

    어느 다른 곳에가서 행복하게 잘 살고 있다고
    믿어 보자구요....

    • Favicon of http://catbook.kr BlogIcon 히이라기 2013.03.12 12:22 신고 수정/삭제

      정이라는 놈이 참 무서운 거라구요
      사정이 있어서 잠시 못오는 거라고 믿고 있답니다
      한동안 너무 무거운 애기만했드라구요
      이제는 예전에 밝고 경쾌한 십이지묘로 돌아가보려구요

  • 유라 2013.03.10 04:02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예쁘고 영리하고 연기도 잘하는 주니어가 어디로 갔을까요?ㅠㅠ
    사실 저희 동네도 폭설 이후로 대부분의 아이들이 사라졌어요. 습관적으로 밥은 항상 놔두고 오는데
    밥이 없어지는 걸 보면 시간이 맞지 않을 뿐, 와서 먹고 있을 거라고 애써 생각하고 있어요.
    실제로 죽었을거라 생각했는데 2달만에 만난 아이도 있구요.
    뻔뻔돌이와 주니어도 분명히 언젠가 짠~하고 다시 나타날 거라 믿어요~!

    • Favicon of http://catbook.kr BlogIcon 히이라기 2013.03.12 12:24 신고 수정/삭제

      그쪽도 폭설 이후 그렇군요...
      아무일 없다는듯이 그 부자가 다시 나타나기를 바라고 있어요
      그런 일들이 종종 일어난다니 기적이 일어나길 믿어보려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