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모와의 묘연은 지난 번 포스팅으로 알려 드렸죠?

못보신 분은 요기로~ => 2011/11/19 - [십이지묘의 일상/모모] - 돼지 모모와 무개념 집사의 첫만남

암튼 그때 모모와 함께 하고 나서 같이 살던 히메 엄마가 히메를 입양하고 쿠로가 들어오고 하면서

어린 시절 이후 처음으로 천식 발작이 다시 일어 났어요


그걸 안 친정 식구들이 벌때 같이 내려와서 고양이 갔다 버려라 안그럼 풀어버리겠다 한차례 협박을 하고
대구로 올라간 이후 이렇게는 안되겟다 싶어 회사 때려치고 무작정, 무작정, 무작정

애들 싸들고 아무 연고도 없는 부산으로 야반도주하듯 이사를 했습니다 

친정에는 말도 안하구요 이후로 전화만 어쩌다 하고 친정에 발길을 끊었습니다


그리하여 터를 잡게된 부산 영도 집!!

딸래미가 부산으로 이사는 했다는데 집은 안가쳐주고 연락도 잘안되고 명절에도 안내려가니

집에서는 난리가 났고 예전에 쓰던 침대며 책이며 가져다 준다는 명목으로 저를 살살 꼬시더군요

홀랑 넘어가서 주소를 가르쳐 줬습니다

내려온 언니와 형부는 또 애들 버려라 난리법썩!!

그래서 전 다시 짐을 싸기 시작합니다 ㅡ,.ㅡ;;


 

아~~ 저 벽지의 곰팡이!! 안습이네요 급하게 이사하느라 환기가 안되고 곰팡이 때문에 정말 고생한

못골 집으로 애들 싸들고 이사를 해버립니다

이곳에서 찍은 사진은 남푠님하가 거의 날려 먹어서 들고 있는게 몇장 없네요 ㅠ,.ㅠ

이때까지 근 2년을 친정에 발길도 안주고 연락도 거의 안하고 지내니 친정에서는

고양이 키워던가 말던가 집으로만 돌아와라 딸아! 를 부르 짓기에 이르렀고 

2년 반 만에 찾아간 친정집에 고양이 카페 정모에서 술퍼먹다 눈 맞은 몬스터 한마리를

달고 가서 결혼 하겠노라 선언합니다

  
까칠한 성질머리 때문에 결혼은 커녕 노처녀로 늙어 죽을 줄 알았던 딸이 남자사람을 물고 오자

친정에서는 경사가 났다며 잔치를 벌이기에 이르렀는데

데려간 남자사람이 저보다 더한 뼈묘인(뼈 속까지 애묘인)이란 걸 알고 좀 못마땅 했지만

노처녀로 늙히는 것보다는 낫다며 결혼을 허락 받았습니다

그리하여 저는 당당하게 신혼집에 아이들을 데리고 입성하여 결혼하였고


지금 있던 아이들도 모자라 임보까지 하며 아깽이 훈련원을 차리기까지 했습죠 결혼 이후 친정에는 

"고양이 내쫒으면 나 남푠에게 이혼 당한다 딸 이혼녀 만들고 싶지 않으면 고양이에 고자도 꺼내지마라"

를 늘 세뇌시키며 살고 있습니다 이런 친정과 달리 시댁은 온 식구가 애묘인이라

특히 시아버님께서는 아들 안부보다 콩지 안부를 먼저 물으실정도 다 보니 

앞으로 일어날지 어떨지 모르긴 하지만 그래도 혹시나 있을지 모를

임신, 출산과 관련된 아무런 간섭을 받지 않고 살고 있습니다


 

뭐 고양이 못키우게 한다고 집나가서 연락두절하고 산게 자랑스러운 일은 아니라서

올릴까 말까하다가 올려요 지금 생각하면 부모님께 참 불효를 한건데

그래도 그때 야반도주를 했으니까 지금 결혼도 하고 했지 아님 아직도 결혼도 못하고 

부모님 속 더 썪이며 살고 있을 거에 비하면 2년반 연락 두절한 거는 불효가 안.....

암튼 그렇게 자기 합리화를 하고 살고 있어요 

여러분은 저 같은 대책 없는 초강수는 쓰지마시와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 AkiRa 2011.11.21 22:02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제가 철이 없는건진 몰라도 프로채터오빠와의 결혼전 로맨스를 들은것마냥 두근두근하네요- ㅋㅋ 천식은 괜찮으신건가요? 걱정이 됩니다. 그러나 누가뭐라고 해도 히이라기님의 아이들에 대한 책임감과 사랑은 칭찬백개감이라고 생각해요 'ㅂ'

    • Favicon of http://catbook.kr BlogIcon 히이라기 2011.11.21 22:07 신고 수정/삭제

      천식은 늘 달고 살아요~ 약으로 버티는 인생이랄까요 ㅎㅎ 그래도 아직은 괜춘해요~

  • 카터맘 2011.11.21 22:12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저도 말을 하도 안들으니, 엄마가 점점 후퇴하고 계신데 히이라기님처럼 결혼만 한다면야, 뭐든 다 용서해주실 것 같아요~ ㅠㅠ 꼭 애묘인 남자 만나서 결혼할겁니다. ㅋㅋㅋㅋ
    결국 다 잘됐으니, 부모님도 불효라고 생각 안하실 거에요~

    • Favicon of http://catbook.kr BlogIcon 히이라기 2011.11.21 22:16 신고 수정/삭제

      흠... 역시 이집이나 저집이나 부모님들은 딸들이 결혼을 안하고 있는게 가장 큰 불효라고 생각하시는듯하네요

      얼마나 들볶이실지 안봐도 보입니다 그려~ 그러기 위해선 저처럼 정모에 나가서 남자 사람을 하나 고르고 술을 진탕 먹인 다음 덮치...... 됩니다

  • Favicon of http://neoreun85.tistory.com BlogIcon 만사ok농부 2011.11.22 00:03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저는 개를 좋아합니다 주변에 흔하죠 고양이를 좋아하는 분 도 이웃에 있었네요 왜 고양이를좋아할까 해서 쭉보니 귀엽고 아담하고 깔끔하네요 아! 그리고 책에서본건데 무관심이 주인으로 하여금 더욱더 애정을 같는다고하데요 개처럼 요란스럽지안고 조용히 자기만에 여유에 빠져있는고양이가 정말 매력적으로 보안데요
    울집은 개판이라 이런 고양이에 여유는 볼수가 없고 앞으로 자주들러 인사할께요
    고양이 때문에 집나오셧썻다니 덕담하나할께요 소판돈 들고 집나와 현대그룹을 이룬 정주영씨처럼 시작은 불효했으나 끝은 큰 효로 갚으리라 생각 되네요 아니면 엄청 부자되거나

    • Favicon of http://catbook.kr BlogIcon 히이라기 2011.11.22 21:51 신고 수정/삭제

      ㅎㅎ 꼭 그런 날이 오기를 간절히 빌어야겠어요~~ 블로그 운영 열심히 하세요 ^^

  • 프릭 2011.11.22 11:08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커피 한잔을 마시면서 한편의 드라마를 봤어요 ㅎㅎ
    히이라기님이 천식이 있군요... 친정에서 반대하신 이유를 알겠네요
    그런 상황에서 초강수를.... 그정도의 강수인지는 상상도 못했어요 :-D
    화끈하고 멋져요 프로채터님도 히이라기님의 그런 모습에 반했을거 같아요
    지금은 다 지나간 일이고 웃으면서 이야기 하지만 그당시에는 얼마나 절실했던 결정였을까요
    과거로 돌아가서 과거의 히이라기님을 (~0 ^^)~0 토닥 토닥!!!

    • Favicon of http://catbook.kr BlogIcon 히이라기 2011.11.22 21:52 신고 수정/삭제

      뭐 왠만하게 안좋다는건 다가지고 있어요 ㅠ,.ㅠ 당시엔 얼마나 절실했다구요 부빗부빗~~

  • Favicon of http://jaeyunnz.tistory.com BlogIcon 윤냥NZ 2011.11.22 14:10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아... 이거였군요! 능력이 있으니까 가능한거지요.
    2년반이면...뭐... 결혼하시고 잘 사시고 계시니까 불효가 아닌....거겠죠?

    천식은 조심하셔요~ ㅠ.ㅠ

  • Lucida 2011.11.23 20:26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남 이야기 같지 않네요.^^

    즈희 부모님은 진작에 포기하셨고...
    저는 노처녀로 늙어 죽을것 같아요.ㅋㅋㅋㅠ

    애묘인 시댁~!!!!!
    증말이지 부럽습니다.

    • Favicon of http://catbook.kr BlogIcon 히이라기 2011.11.23 20:29 신고 수정/삭제

      아니예요 어딘가 루시다님 짝이 있을거예요
      저도 두눈 시퍼렇게 뜨고 찾아 헤매인 끝에 애묘인 시댁인거 하나만 보고 몬스터랑 결혼해서 살고 있어요

  • 연애 13년째 주부 2011.11.23 20:29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초초 초강수!
    우왕~
    부산분이 아니셨구나~
    저는 아기 낳을때 시댁에서 난리도 아녔는데
    신랑은 이미 매수했고-뭐 자기가 민이보다 고냉이들을 더 이뻐라 하니 할말 없을꺼고 ;;;;;-
    아쥬 한귀로 듣고 한귀로 흘렸써요.
    근데 성격이 원래 그렇지 못해서
    혼자 엄청 속끓고, 그런말 들을때마다 성질대로 바락바락 해대지 못한게
    계속 분해가지고능...............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울 엄마는 동물 싫어라 하시는데
    고냉이는 조용하고 나부대지 않아서
    털만 아니면 좋겠대요.
    지난 주말에 즤 집 드럽다고 청소하고, 빨래 해주고 와서는
    아기 옷 빨래는 고냉이들 화장실 지붕에다가 널어놨더라능...
    아놔, 그래두 이건 아니잔엉~~~

    • Favicon of http://catbook.kr BlogIcon 히이라기 2011.11.23 20:37 신고 수정/삭제

      풉~~~ 아니 왜 거기다 빨래를 넣셨을까요? ㅋㅋㅋ
      전 빡돌면 눈에 뵈는 것 없는 B형 여자니깐요~ 미치면 끝이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