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에 이사 오면서부터 길아이들이 눈에 띌때마다 한끼씩 주던게 시작이 되어서

올 봄부터는 집앞 에어컨 공조기 위에 밥그릇도 올려놓고 밥을 주기 시작했어요

한동안은 주민들의 간섭도 없고 해서 잘 지내는 듯 보였습니다


바로 옆이 화단이고 텃밭이라 아이들이 화장실로 이용해서 잘 왔다 갔다 하는

지형적 요건도 있고 앞동 빌라 아줌마가 밭에 음식물 쓰레기를 땅에 묻어 놓는데

그걸 얻어먹던 아이들이 고스란히 저희 급식소 고갱님이 되셨어요


애들끼리 싸움도 없고 순서도 지켜서 먹고 정말 좋았어요  

 

 

요 아이는 눈이 안보일정도로 눈이 팅팅부어 나타난 아이여서 
 
나름 '눈쪼매난이'라고 이름도 붙이고 밥주던 아이었는데 밥을 주면

저한테 뭐라고 뭐라고 말도 걸던 아이였어요 

 

 

밥먹고 일광욕도 하고 얼마나 최적의 장소였는지 몰라요

근데 옆집 아줌마 하나가 저희집 베란다문을 다열고 소리지르면서

집 안으로 애들 밥그릇을 집어 던지고 행패를 부리기 시작했어요

아줌마랑 싸워보기도 했지만 애들한테 헤꼬지할까 큰소리로 맞써보지도 못하고

일방적으로 당하다가 끝이났답니다

 

 

애들은 기다릴텐데 밥을 줄수도 없고 미칠것 같아서 남푠님하와 의논해서

저희 집에 딸린 외부 창고를 급식소로 개조하기로 결정했죠

먼저 샷시 아저씨를 불러 문을 뚫었습니다

그리고 저 안에 쌓여있던 잡동사니들을 싹다 처분하고 청소해 놓으니 나음 급식소 꼴이 나오드라구요

 

 

 

 

 

 

 



나름 찾아오는 아이들이 많아서 꽤나 호항을 이루고 있답니다

한동안 히메 엄마가 히메 알러지때문에 이 사료 저사료 사서 시험하던 때여서

남은 사료 얻어다 요넘들이 포식 좀 했습죠~~ ㅎㅎ

이자릴 빌어 히메엄마 쌩유~~~

비가 왠만큼 와서는 사료가 젖지 않기 때문에 비오는 날도 줄수가 있구요

법적으로 우리집에 포함되어 있는 공간이라 남들도 뭐라 못해서 좋은 급식소긴 한데


같힌 공간이라는 느낌이 나서 그런지 애들이 많이 경계를 해서 잘 안들어오는 경우가 많네요

그래서 창문도 닫아 놓고 언제 누가 와서 먹는지 왠만하면 신경을 끄고 살아요

이렇게 공사한게 6월이니까 벌서 한참의 시간이 흘렀네요 ㅎㅎㅎ


급식소가 이사를 하고 다 좋은데 한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눈 쪼매난이가 지난 8월 초를 마지막으로 안보인다는 거예요 ㅠ,.ㅠ

맨날 젖불어서 다니던 아이라 특별히 맘이 쓰였는데 어디서 뭘하고 싸돌아다니는지... 걱정입니다  


그래도 그외에 찾아주시는 노랭둥이, 삼색이, 고등어, 반고등어, 올노랑둥이 등등...

언제나 저희 급식소를 이용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고갱님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 AkiRa 2011.11.17 13:06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저는 꽤 대단지 아파트에 사는데 떡하니 고양이에게 밥주지 말라고 붙어있는거 보면서도 가슴조마조마 해가며 가끔 밥을 줍니다. 그러면 같이 좋아라해주시는 분도 가끔 계셔서 기분이 좋을때도 있어요. 왜그렇게 싫어들하시는걸까요, 그저 굶는 생명에게 밥한끼 줬을뿐인데..

    • Favicon of http://catbook.kr BlogIcon 히이라기 2011.11.17 13:39 신고 수정/삭제

      히메엄마도 아파트에서 밥주다 한번 난리를 격고 나더니 사료를 다 모아서 저희집으로 보내요
      자신이 싸우고 봉변당하는건 상관없는데 자기에 대한 앙심으로 애들 헤꼬지할까봐서요

      아파트에서도 주시는분들 계시던데 아파트 분위기가 좋은건지 꽤나 부러워하드라구요

  • 카터맘 2011.11.17 13:35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저도 급식소 만들고 싶은데, 제 방 앞에 그런 공간이 있기도 하구요..
    근데 옆집 아줌마가 뭐라고 하실 것 같아서 쉽사리 못열고 있어요. 주차장에서 몰래 밥주는 정도지요..ㅡㅡ;;
    애들이 정말 고마워 할거에요~ 그리고 눈쪼매난 아이도 다시 나타나면 좋겠어요~

    • Favicon of http://catbook.kr BlogIcon 히이라기 2011.11.17 13:40 신고 수정/삭제

      옆집만 이해를 해주면 좋은데 말이죠 길 위에 아이들 밥 한끼 배부르게 해주는것도 불교의 입장에선 보시의 일종인데...
      아줌마들 절에는 그렇게 갔다바치면서 우찌 저런 작고 쉬운 선행에는 인색한지 모르겠어요

  • Favicon of http://afn3535.tistory.com BlogIcon 늘오후 2011.11.17 13:36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우왕~깨끗하고 좋은데?? 복받을껴~~~

    • Favicon of http://catbook.kr BlogIcon 히이라기 2011.11.17 13:41 신고 수정/삭제

      청소하고 찍어서 그려 바람불면 온갖 쓰레기가 날아와서 안습이돼

  • 프릭 2011.11.17 13:51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와우... 아이들에겐 천국같은 곳이네요
    눈치 안보고 밥 먹을 수 있고...

    히이라기님과 프로채터님은 천생연분...
    어찌 그렇게 서로 바라보는게 같고 통할까요?
    남편분들이 고양이를 좋아한다 해도 적극적으로 참여해주시는 분은 드문거 같던데
    두분~ 계속 사랑충만하시고 아이들 돌보시기에 넉넉하도록 돈 팍팍 들어오길 기도할게요 ^^

    • Favicon of http://catbook.kr BlogIcon 히이라기 2011.11.17 13:54 신고 수정/삭제

      프로채터가 다른건 몰라도 고양이와 관련된 일에는 눈에 쌍심지를 켜는 타입이예요

      저때도 옆집 아짐과 한판 뜬다는둥 난리도 아녔답니다
      그리고 당장 샷시 아저씨 불러 문 뚫으라는 말을 하는걸 옆에서 들은 히메엄마가 반했다고 할정도예요
      그런면에서는 제 남푠님하지만 쵸큼 멋지드라구요~~

  • 2011.11.17 15:54 답글 | 수정/삭제 | ADDR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catbook.kr BlogIcon 히이라기 2011.11.17 16:14 신고 수정/삭제

      다행이 아직은 허리가 휘청이지는 않아요 다만 예전에 즐기던 사람 사치품과는 작별을 고했지만 딱 견딜수 있을만큼만 하고 있답니다ㅎㅎ

  • 캐티 2011.11.18 08:48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ㅜㅜ 히이라기님 진짜 천사, 복받으실거에요.
    냥이들 밥주는게 왜그렇게 화나는 일인지...
    아무리 이해해보려고 해도 잘 모르겠어요.

    • Favicon of http://catbook.kr BlogIcon 히이라기 2011.11.18 12:20 신고 수정/삭제

      그러게요 그게 왜 화낼일일까요? 참 이해가 안됩니다

  • Favicon of http://jaeyunnz.tistory.com BlogIcon 윤냥NZ 2011.11.22 13:59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급식소가 따로 있으면 확실히 안전하죠!
    새나 개나 고양이나 다 같은데 왜 고양이만 싫어할까요....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