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blog.naver.com/lin053/10035588944

예전에 네이버에서 블로그 할 때 올린 화장실 관련 포스팅이예요

 

저희집 똥깐은 별거 없어요

이때나 지금이나 똑같아용

다만 이사오면서 옆 면을 흰색으로 페이트 칠 좀 한게 다예요

리얼한 똥깐 사진을 올리는게 더 도움이 될 듯해서

청소도 안하고 똥도 안퍼고 바로 사진 찍었습니다 

너무 리얼해서 비위상하실 수도 있겠네요 ^^;;

어찌나 모래를 퍼나르시는지...

사막이 따로 없습니다

1층 똥깐도 마찬가지...

사진 찍는다고 급하게 17시간만에 펐더니

평소에 보기 드문 앙증 맞도록 작은 양의 감자와 맛동산이 수확됐네요 ㅡ,.ㅡ;;

평소에는 특대형 롤팩 봉지를 70% 정도 꽉 채워서 나와요

 

화장실은

 

<출처 : 고양이 공화국>

고양이 공화국에서 주문한 이 화장실입니다 ㅎㅎ

싸이즈가 어마어마 하지용~

 

그래도 하루에 한번 안 퍼주면 똥반 모래 반이 되는 불편한 진실...

뭐 굳이 집을 비워야 한다 하면 2일 반 정도 버틸 수 있겠네요

그 이상 넘기면 모모년이 침대에 테러하신기 때문에

명절 외에는 1일 1회 똥깐 청소를 해야되요 ㅎㅎ

 

그리고는 10 ~ 최대 15일에 한번 전체 갈이와

물청소를 해야되구요

안그럼 찌린내가.... 

덕분에 비싼 모래 보다는 중저가 모래를 사서

자주 자주 전체 갈이를 하게되네요

별거 업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 캐티 2012.04.02 08:26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어머! 화장실 넘 있어보이네요.
    묘권을 존중해줄수 있는 아름다운 칸막이..... +_+
    쿠키는 벽도없이 응가하는데 좀 미안하네요 ㅋㅋ
    가끔 응가하다 눈 마주치면 모른척 해줘요.

    • Favicon of http://catbook.kr BlogIcon 히이라기 2012.04.02 18:55 신고 수정/삭제

      제 취향을 따르자면 그렇게 벽도 없이 완전 노출 시켜서 응아하게 하고 싶은데~ (종종 훔쳐보고 눈도 마주치면서~ 으흐~) 냄시 땜에 포기 했어요 ㅠ,.ㅠ

  • AkiRa 2012.04.02 10:46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접때 오빠한테도 말씀드렸는데 집에 잘못 주문해서 남는 모래 한포대가 있어서 드려도 괜찮을까요? 쓰시는 모래처럼 고운 아이에요-

    • Favicon of http://catbook.kr BlogIcon 히이라기 2012.04.02 18:57 신고 수정/삭제

      주시면 열심히 잘~ 쓰겠습니다 ㅎㅎㅎ 이제 애들이 모래도 벌어오는구나~~~ 에헤라디야~

  • 프릭 2012.04.02 15:56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신기해라... 저런 수납장식 화장실도 만드셨군요
    장롱 옆에 빈 공간에 휭~하게 화장실 놓아준 저로서는
    가구속 화장실인게 너무 너무 부러워요 ^^

    골고루 감자와 맛동산 재배가 이뤄지는걸 보면...
    아이들이 알아서 1층과 2층을 자유롭게 사용하는걸 보니 똑똑해요

    • Favicon of http://catbook.kr BlogIcon 히이라기 2012.04.02 18:59 신고 수정/삭제

      2008년만 해도 나름 앞서가는 디자인이었는데~
      이제는 안에 오르막 내리막 구조로 만들어서 모래 방지하시기도 하고 정말 멋진 화장실이 많던데요~ 전 그분들이 부럽다는... 욕심은 끝이 없네요 ㅎㅎ

      애들 사이에는 1층파와 2층파 그리고 막싸파가 존재합니다 ㅎㅎ



  • 떡군 2012.04.04 03:06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똥퍼날라 버리기 힘겨워 펠렛으로 전향했는데.....ㅜ
    50% 후회ㅠㅠㅠ
    모래때문에 애들이 여기저기 오줌을 싸덴다고 생각도되지만,
    펠렛이 사실편하거든ㅜ

    • Favicon of http://catbook.kr BlogIcon 히이라기 2012.04.05 21:04 신고 수정/삭제

      애들이 종종 실수하는건 펠렛이 맘에 안들어서 그럴 수도 있긴하긋네~
      나도 흡수형으로 바꾸고 싶은 마음이 굴뚝이긴 한데...
      애들 힘들까봐 참고 있어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