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12/01 - [십이지묘의 일상/삼순] - 남푠님하의 첫사랑의 여인!

삼순이와 모모가 아직도 사이가 많이 좋지 않다는 건 아시죠?

여전히 이주일에 한번 정도는 아웅다웅하고 지네요

그래도 예전처럼 둘 중에 하나는 죽을 것 같이 싸우진 않구요

걍 좀 쥐어뜯고 싸우는 정도??


횟수로는 5년이고 만으로 따지면 4년이라는 시간이 흐르니까

아이들끼리도 뭔가 암묵적인 룰이 생기고

합의점도 어느정도는 찾아지나봐요


촛점이 안맞고 흐릿하긴 하지만 저 뒤에 모모가 있는거 보이세요?

간식을 먹기 위해서 먹을때는 바로 옆자리만 아니면

서로 터치 하지 않기로 합의를 하셨나봐요

저렇게 나란히 앉아서 간식도 드시는 걸 보면 

 

서로 눈마주치지 않기 위해서 조심도 하구요

이게 뭐 별거나 하실 수도 있지만 처음에는

한공간에 둘이 있기만해도 싸우고 눈만 마주쳐도 싸우고

서로 쫒아다니며 싸우고 말리다 집사 손 너덜너덜해지고

그러고도 분이 안풀려 또 싸우고...

생각만으로도 두통이 몰려 오네요



둘이 이렇게까지 싸웠던 건 삼순이가 성질이 못돼서도 아니고

모모가 못돼서도 아니예요

둘은 한마디로 코드가 안맞아요

모모돼지는 일딴 기분 나쁘면 욕(하악질& 아우아우 욕하기)부터 하는 타입이고

쌈은 욕들으면 일딴 주먹부터 나가는 타입이라

모모와 쌈이 만나면...

모모가 무서우니까 욕 시작 -> 쌈 주먹 발사 -> 모모 맞고 다시 욕 -> 쌈 주먹 발사

악순환이 되는거예요 ㅎㅎ

 

주변분들은 둘이서 그렇게 싸우는데 아무렇지도 않냐고 자주 물어보시는데

괜춘해요 ^^

예전처럼 다치게 싸우는 것도 아니고

괭님이 열둘이나 되는데 어찌 열둘이서 서로 좋아 못살기만 하겠어요

싸우는 것도 있고 좋아하는 것도 있고 장난하는 것도 있고 그런거죠

게다가 이 둘은 꼭 말려줄 집사가 있을 때만 싸운답니다

일 크게 만들기 싫어서 그런걸까요?

아님 자기 편들어 달라고 그런건까요?

이유는 알수는 없지만 쌈은 만8살, 모모는 만5살이나 먹고보니

이것들도 꽤가 나는지 싸움도 요령껏 잘 싸웁니다 ㅋㅋㅋ 

그러면서 왜 말려달라고 난리는 피우는지 모르겠어요 ㅡ,.ㅡ;;;

이러다 한 열쌀 넘어가면 누워서 서로 헛발질만 할것같아요 ㅎㅎ

시간이 약이라는 말 정말 명언이네요 ㅋㅋ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 카터맘 2011.12.17 23:58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저도 곰지랑 카터가 싸우면 별로 크게 싸우는 게 아니라는 걸 알면서도 말리게돼요..ㅋ
    그게 엄마의 마음이겠죠? ㅎㅎ

    • Favicon of http://catbook.kr BlogIcon 히이라기 2011.12.18 00:00 신고 수정/삭제

      저나 남푠님하나 내공이 쌓여서 왠만한 투닥거림에는 눈도 깜짝 안해요 ㅎㅎ 살기가 느껴진다 하면 바로 진압들어가죠 ㅎㅎ

  • 프릭 2011.12.18 00:46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모모는 말로 따따따하는 수다파이고
    삼순이는 말보단 주먹이 먼저 나가는 행동파군요 ㅎㅎ
    정말 서로 믿는 구석이 있으니까 적절히 싸우는거겠죠?
    처음엔 애들 싸움에 부부 싸움나지 않았을까 싶어요
    각자의 첫애들이니까 누가 잘했네 못했네 하지 않았을까요 ㅋㅋㅋ
    이제 적절히 타협점 찾고 자리 잡히니 다행이에요

    • Favicon of http://catbook.kr BlogIcon 히이라기 2011.12.19 13:58 신고 수정/삭제

      매의 눈으로 정확하게 파악하셨군요~ 처음에는 야 니고양이가 내고양이 팬다~ 이럼서 장난 삼아 툭닥거리기도 했어요 ㅎㅎㅎ 합사하면서 그 정돈 각오했던 거여서 큰 부부사움없이 넘어갔어요

  • Favicon of http://jaeyunnz.tistory.com BlogIcon 윤냥NZ 2011.12.22 08:59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에헤~ 그래도 말려줄 집사가 있을때만 싸운다니 그거는 안심이네요
    5년 지났으니 싸워가면서 정도 생기고~ 그러다가 붙어다니고~~ (으응?)